HomeHomeLife & Idea미니멀라이프 선언 이후

미니멀라이프 선언 이후

Author

Date

Category

2019년 9월 블로그를 통해 미니멀리즘을 실천한다고 말했다. 미니멀라이프 선언 이후 돌아본 내 삶은 많은 부분에서 변화가 있는듯 싶어진다.

먼저, 미니멀리즘(minimalism)은 단순함을 추구하는 예술 및 문화 사조의 한 종류이다. 쓰지 않거나, 입지 않는 물건이나 옷들을 정리하고 단순하게 살아간다.

미니멀라이프를 실천한다는 사실을 혼자만 간직하지 않았다. 이러한 사실을 가족들에게도 알려, 생각이 실천으로 쉽게 옮겨갈 수 있도록 노력했다. 내가 가장 먼저 정리한 것은 안 입는 옷가지와 헌책들이었다.

각종 잡지류, 신문은 버리고 안입는 옷은 과감히 헌옷 수거함이나, 아름다운 가게 등에 기증했다.

사무실 – 침실 분리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데 기존에 사무실과 침실의 구분 없이 내 방에서 먹고 자고 일(Work), 여가생활을 했다. 이렇다보니 일상과 일의 구분이 없어지고 일하다가도 침대에 누워 잠을 청하는 일이 많아졌다.

도저히 일의 효율이 안 올라가 사무실과 침실을 분리하는 작업을 실행했다. 사무실 책상을 새로 구비했으며, 작업용 컴퓨터와 서랍 등을 옮겼다. 침실에는 간단히 책을 보거나 공부를 하거나, 노트북으로 간단한 작업을 할 수 있는 책상 하나를 두었다.

도서는 일하면서 짬짬히 볼 수 있게 책장을 사무실 책상 옆에 배치했다. 침실에서는 침대, 스탠드, 다용도 수납장(옷장)을 두었다. 침실은 쉼의 공간이기 때문에 가능한 여백을 많이 두었다. (못을 박거나, 액자 등도 가능한 걸지 않았다.)

물건이나 옷을 쌓아두는 일이 사라짐

미니멀라이프 실천 이후 변한 일상은 바로 물건이나 옷을 쌓아두지 않는다는 점이다. 깨끗해진 방에 물건이 쌓여진 꼴이 보기가 싫어졌다. 예전에는 정리하거나 버리려고 해도 미련이 남아 쉽지가 않았는데, 방향을 정해서 실천을 하니까 깔끔해진 것 같다.

때로는 마음이 허전하다는 생각도 들지만, 쌓인 물건을 치우고 생긴 여백을 보면 심리적으로 편안해진다.

관련포스트 ㄱ
미니멀리즘, 과감한 선택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김동주

독립언론 6년차, 열정 빼면 시체인 기자입니다. 청소년언론, 어린이언론, 시청각 장애인 미디어 보조사업을 디렉팅하고 있습니다.

Recent posts

Recent comments